평범한 삶을 선물 받았어요!

글쓴이 : 태화샘솟는집 / 쓴날자 : 2018.01.15 11:43 / 카테고리 : 이야기/회원 이야기

태화샘솟는집에게 선물과 같은 사람들이 있다. 바로 태화샘솟는집의 고용주, 자원봉사자, 그리고 후원자들이다. 이들이 있었기에 태화샘솟는집에서는 행복한 변화가 오늘도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고용주, 자원봉사자, 후원자 감사의 밤 '미리크리스마스'에서 회원지원부의 조희진씨가 발표한 전문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평범한 삶을 선물 받았어요!

 

 

 저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맺는 것을 어려워했습니다. 다른사람들이 저를 비난하고 험담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고, 저의 삶은 평범한 또래의 삶과는 다소 거리가 있었습니다.그러던 제가 태화샘솟는집에 다니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곳, 낯선 많은 사람들. 두렵고 무서웠습니다.

 

  그러던 중, 샘솟는집에서 20대, 30대 회원들이 대학 생활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있는 샘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어 샘대의 학생으로 입학을 하게 되었습니다. 샘대를 참여하고 제 삶은 많이 변했습니다. 샘대 학생들은 대학생처럼 수강 신청도하고, 중간고사와 같은 시험도 봅니다. '저는 바리스타, 컴퓨터, 일본어, 한국사, 키보드' 강의를 듣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공부를 해서 쉽지는 않았지만 배운다는 것 자체가 기쁘고 행복했습니다.

 

  난생 처음 샘대에서 MT도 가보았습니다. MT를 가면서 그 동안 어색했던 또래 친구들과 가까워질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다들 저의 절친들이 되었습니다. 저에게 이런 평범한 삶이 저에게 선물같습니다. 저에게 이런 평범한 삶은 다른 사람의 이야기 같았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대학 병원에 취업을 해 열심히 일을 하고 있습니다. 병원을 다니던 제가, 병원에서 일을 할 수 있는 것도 감사한 일입니다. 이런 도전을 할 수 있었던 힘 또한 태화샘솟는집과 샘대로부터 얻게 되었습니다. 저와 같은 회원들이 태화샘솟는집을 만나고, 샘대와 같은 좋은 프로그램을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샘솟는집과 함께해주신 후원자, 자원봉사자, 고용주 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꿈을 가진 회원들에게 저처럼 소중한 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함께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Comments 0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73-20 (아현동 772) 우편번호: 04129 | TEL : 02-392-1155 | FAX : 02-363-5468 | EMAIL : fountainhouse@hanmail.net

후원 신한은행 140-003-577589 | 우리은행 077-139340-13-104 | 예금주 태화샘솟는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