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하게 하루하루 살았더니 기회가 왔어요

2019.08.30 11:23하는일/취업지원

성실하게 하루하루 살았더니 기회가 왔어요

글 : 박소빈, 현창훈     사진 : 박소빈

 

  안녕하세요. 저는 법무법인 세종 취업장을 2년 만기 종결하고, 홍익덕원에서 새롭게 취업을 시작하게 된 취업부 문형빈이라고 합니다.

  지금 일하고 있는 홍익덕원 취업장은 장애인고용공단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지난 6월 11일에 법무법인 세종 만기종결을 앞두고 있었는데, 마침 장애인고용공단에서 태화샘솟는집에 장애인표준사업장 홍익덕원을 소개해주었고, 취업부 정철민씨가 제게 일을 해보지 않겠냐고 권유해주셔서 이전 취업종결 후에 바로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열심히 일하고 있는 문형빈씨.

  홍익덕원은 홍익병원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입니다. 제가 하고 있는 일은 상품을 포장하고 검수하는 일입니다. 지금은 블루베리 진액을 한 상자에 20 파우치씩 담고, 출고 전에 20 파우치씩 잘 담겼는지 검수하여 출고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일에 잘 적응해나가고 있고 특히 취업장 분위기가 좋아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특히 같이 일하는 동료분들이 가족처럼 편하고 친근하게 대해주셔서 동료분들과 좋은 관계를 형성 할 수 있었고, 그래서 일하는 것이 더욱 즐겁다고 느낍니다.

  이 곳 취업장은 정년이 정해져있지 않아서 일을 하고 싶을 때까지 취업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6개월 인턴이 끝나고 정규직이 되면 오랫동안 일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체력을 기르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느껴서 운동도하면서 체력을 키워 나갈 계획입니다.

  샘솟는집 활동을 열심히 하면서 취업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고, 평소 성실하게 생활해온 덕분인지취업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잘 잡을 수 있었습니다.

  저처럼 샘솟는집에서 취업을 희망하고 계시는 많은 분들도 성실하게 샘솟는집 활동을 한다면 취업 기회가 왔을 때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잘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도 모두 화이팅하세요! "

 

 

 

 

 

1 2 3 4 5 6 7 8 9 ··· 477
04129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73-20 (아현동 772)
TEL : 02-392-1155 | FAX : 02-363-5468 | E-MAIL : fountainhouse@hanmail.net
후원 신한은행 140-003-577589 | 우리은행 077-139340-13-104 | 예금주 태화샘솟는집